[일요서울ㅣ전남 조광태 기자] 전남 해남군은 오는 23일부터 3월 13일까지 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 지원 신청을 받는다.

12일 해남군에 따르면 올해 처음으로 도입된 여성농어업인 행복바우처 지원사업은 농어업과 가사를 병행하는 여성농어업인에게 여가 및 레저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고 문화 활동의 폭을 넓히기 위해 추진된다.

행복바우처 카드는 1인당 연간 10만 원(자부담 2만 원 포함) 한도 내에서 영화관, 미용실, 스포츠용품, 수영장, 종합스포츠센터, 놀이공원, 펜션․민박, 목욕탕, 찜질방 등을 전국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다.

행복바우처 지원대상은 가구당 농지소유면적(세대원 합산)이 3만㎡ 미만인 농가 또는 이에 준하는 축산․임업․어업 경영가구 중 실제 영농에 종사하는 만 20세 이상 65세 이하 여성농어업인이다.

신청은 주소지 읍․면사무소에 비치된 신청서에 농어촌 거주 여부와 농업인 여부를 확인 받아 농어업경영체등록 확인서(또는 농지원부), 건강보험증 사본(직장가입자의 경우 재직증명서 포함), 사업자등록증(해당될시) 등의 구비서류와 함께 제출하면 된다.

전남 조광태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