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전남 김한수 기자] 전남 광양시는 2017년에 추진하는 농산물마케팅 관련 15개 사업을 오는 31일까지 읍․면․동사무소에서 신청을 받는다고 12일 밝혔다.

광양시에 따르면 신청 대상사업은 마케팅전략, 농식품가공, 생활자원 등 3개 분야이며, 총 17억5700만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마케팅전략 분야는 농특산물 TV홈쇼핑방송판매 지원사업, 평생고객 확보 쌀 택배비 지원사업, 브랜드 홍보용 샘플쌀 제작 지원사업 등 3개 사업이며, 농식품가공 분야는 식품발효용기 표준화사업, 지역농산물이용 명물먹거리 상품화사업, 농식품 소포장 상품개발 지원사업, 유기가공식품 인증비용 지원, 농특산물 해외판촉 활동 지원, 2018년 마을반찬산업 육성사업, 2018년 농식품분야 지특사업 등 7개 사업이다.

또, 생활자원 분야는 농촌의 6차산업화 선도농가육성 시범사업, 농작업 환경개선 편이장비 지원 시범사업, 작목별 맞춤형 안전관리 실천 시범사업, 농촌체험농장 육성 시범사업, 우수고객 초대 농촌테마체험 시범사업 등 5개 사업이다.

한편 광양시는 신청업체에 대해 현지 실태조사와 광양시 농업·농촌및식품산업정책심의회를 거쳐 3월 중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허명구 마케팅전략팀은 “농업의 6차산업과 식품가공 등에 관심이 있다면 눈여겨 볼만한 사업들이다”며 “농업 경쟁력을 높이고 창업 계획이 있다면 철저한 사업계획을 세워 신청서를 제출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남 김한수 기자  istoda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