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경기서부 김용환 기자] 광명시 소하1동(동장 장현택)은 어려운 이웃 발굴과 저소득 중장년층 외식지원을 위해 지역내 음식점인 채수어(대표 이화심)와 ‘저소득층 중장년층 외식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지난 10일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채수어는 정서 소외계층 15명에게 월 1회 외식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화심 사장은 “어려운 이웃을 돕고 싶었는데, 소하1동과 동 누리복지협의체를 통해 좋은 기회를 갖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의 이웃들과 함께 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번 저소득층 중장년층 외식지원사업은 읍면동 복지허브화 사업의 일환으로 소하1,2동 정서소외계층에 대한 소하1동 특화사업인 ‘마음아 이겨라 (미술심리치료)’를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장현택 소하1동장은 “소하동에 거주하는 중장년 소외계층을 위해 경제적 지원뿐 아니라 심리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소하1동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복지중심동인 소하1동은 앞으로도 주민들에게 맞춤형복지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복지자원을 발굴할 계획이다.

경기서부 김용환 기자  news70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