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교육부가 17일 ‘2017년 대학의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 기본계획안’을 발표했다.

‘대학의 평생교육체제 지원사업’은 고등교육이 학령기 학생 중심의 운영에서 벗어나 선취업 후진학 활성화를 도모할 목적으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대학 중심의 평생교육 활성화를 이끌었던 평생교육 단과대학 지원사업(평단사업)과 평생학습 중심대학 지원사업(평중사업)을 통합·개편한 것이다.

이번 사업에서는 대학의 자율성을 대폭 확대해 운영모델, 규모 등을 대학이 자율적으로 설정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또 평가지표를 간소화하고, 예산사용 제한도 네거티브 방식으로 전환해 대학의 수요와 특성에 맞게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대학이 사업신청서를 준비 할 기간도 약 80일로 확대하고, 구성원 의견수렴과 관련된 평가항목을 강화했다. 대학 추진여건이나 운영역량에 대한 평가와 실제 운영 가능성을 평가하는데 주안점을 뒀다.

이밖에 중간 평가시 충원율 등을 고려해 지원금을 삭감하거나 인센티브를 부여하고 학생모집과 성인학습자 친화적 학사운영 등 성과관리에 역점을 둘 예정이다.

또 대학들에게 면밀한 수요조사를 통해 학과 개설 및 정원 설정을 하도록 유도하고, 후진학 인식개선을 위한 홍보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