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만났다. 황 권한대행이 반 전 총장에게 훈장을 수여한 자리에서다.

8개월 만에 이뤄진 만남이다. 이번에는 두 사람 모두 여권의 대선주자가 될 가능성이 점쳐지는 상황이어서 두 사람이 어떤 대화를 나눌지에 관심이 쏠렸다.

하지만 15분 동안의 환담이 끝난 후 양측 배석자들은 일제히 "정치적 언급은 전혀 없었다"고 설명했다. 덕담 수준의 대화만 오갔다는 후문이다.

황 권한대행은 이 자리에서 "반 전 총장이 지난 10년 동안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많은 일을 했는데, 정부도 정책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반 전 총장은 그동안 유엔 사무총장으로 했던 일들을 소개하면서 "이날 훈장은 유엔 직원들이 함께 받아야 하는 것 같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반 전 총장은 예정 시간보다 다소 늦은 오후 2시 4분께 서울청사에 도착했다.취재진이 "위안부 합의에 대한 입장이 무엇이냐", "지지율이 떨어지는데 어떤 입장이냐"는 등의 질문을 했지만, 반 전 총장은 응답하지 않은 채 행사장으로 향했다.

황 권한대행은 예우 차원에서 엘리베이터 앞에서 반 전 총장을 기다려 맞이했고,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명의로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수여한 뒤 비공개 환담에 들어갔다.

국민훈장 무궁화장은 정치·경제·사회·교육·학술 분야에 공을 세워 국민의 복지 향상과 국가 발전에 이바지한 공적이 뚜렷한 자에게 수여하는 훈장이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