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글로벌케어가 2월 9일 오후 7시 신촌 세브란스 은명대강당 (본관 6층)에서 설립 20주년 감사 음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1997년 2월 글로벌케어는 ‘지구 희망의 손길’이라는 소망을 가지고 출범했다. 글로벌케어는 박용준 박사(글로벌케어 회장)를 비롯한 몇 명의 의사들이 르완다 난민촌 진료를 하며, 보건 의료 NGO의 필요를 느껴 설립했다. 또한 글로벌케어는 지난 공로를 인정받아 2011년에는 아산상 대상을 받았다.

글로벌케어는 현재 외교부, KOICA, KOFIH, KCOC, 삼성꿈장학재단,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과 더불어 인도적 지원사업, 보건의료 및 개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본부는 한국에 있으며, 베트남, 캄보디아, 방글라데시, 모로코, 레바논, 네팔, 필리핀, 아이티 총 8개 해외 지부가 있다. 국내에서도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의료지원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이번 감사 음악회는 지난 20년간 글로벌케어와 함께 소외된 이웃의 곁을 지켜주신 모든 분의 열정과 수고에 보답하고자 마련된 자리다.

음악회 1부 기념식에서는 손범수 홍보대사가 사회를 보며, 글로벌케어의 20년을 돌이켜 보는 시간을 가진다. 2부 감사음악회에서는 첼리스트 박보경이 ‘트로이 메라이’, ’사랑의 인사’를 연주하고, 천단비(2015 슈퍼스타 K 시즌 7 준우승), 홍대광(슈퍼스타K 시즌 4 TOP 4), 한재성(피아노)이 무대에 오른다.

박용준 글로벌케어 회장은 “지난 20년간 글로벌케어를 응원해주고, 소외된 이웃과 함께해주신 모든 분에게 감사를 전한다”며 “이번 음악회는 지금까지 함께해주신 모든 분을 위한 행사인 만큼 더불어 좋은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