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조달청(청장 정양호)이 30조4000억 원 상당의 2017년 공공부문 시설공사 발주계획을 7일 공표했다.

올해 국가기관, 지자체, 공기업 등에서 발주할 시설공사 집행계획 규모는 지난해의 29.8조원보다 2.1% 증가했다.

올해 국가기관의 발주계획은 6조1086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20.6% 증가했고 이는 항만 및 도로공사와 정부통합전산센터 신축 등 신규 발주물량 등의 증가에 따른 것이다.

주요 증가 발주기관은 해양수산부 ↑5231억 원, 국토교통부 ↑3815억 원, 행정자치부 ↑2257억 원이다.

지자체의 올해 발주계획은 7조3477억 원으로 지난해와 비슷하며 도로 및 단지조성, 상수도 등 다양한 분야의 사업이 발주 예정이다.

기타기관의 올해 발주계획은 16조9769억 원으로 지난해 대비 2.7% 감소했고 그 요인은 정부사회간접자본예산 축소 및 공공기관 부채증가에 따른 발주규모 축소로 보인다.

기타기관의 주요 감소 내용은 한국가스공사 ↓3798억 원, 한국철도시설공단 ↓2608억 원, 인천도시공사 ↓2378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조달청을 통한 올해 발주규모는 전년(8조1000억 원) 대비 14.0% 증가된 9조3000억 원이다. 올해 조달청 신규 발주규모는 발주계획을 통보하지 않은 기관을 고려하면 10조원을 초과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