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카카오가 국내 인공지능(이하 AI) 기술 전문 자회사인 카카오브레인 설립을 알려 관심을 모으고 있다.

카카오는 지난 7일 AI 기술 전문 자회사인 카카오브레인을 설립했다고 밝혔다. 카카오는 초기 자본 200억 원 규모로 설립된 카카오브레인을 통해 인공지능 관련 핵심 기술 개발과 투자에 나선다.

카카오브레인은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대표이사를 맡아 관련 AI 기술 연구개발(R&D)과 비즈니스 등을 진두지휘한다.

카카오는 각 생활 서비스 영역에서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들을 올해 안에 순차적으로 공개할 계획이다.

이어 인공지능 전문가 발굴과 육성, 기술 생태계 조성을 위한 커뮤니티 지원 등에도 노력할 방침이다.

이에 카카오는 “그동안 음성인식과 이미지 인식, 자연어처리를 비롯해 머신러닝 기반의 추천 기술 등 인공지능 기반 기술 개발에 꾸준히 노력해왔다”며 “카카오브레인 설립으로 미래 전략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