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넷마블게임즈가 ‘앱스토어·구글플레이’ 모바일 게임 앱 매출 4위에 올라 관심을 모으고 있다.

글로벌 모바일 앱 통계 분석 사이트 앱애니가 17일 발표한 지난 1월 ‘앱스토어·구글플레이 총합 글로벌 게임 회사·앱 매출 인덱스’에 따르면 넷마블게임즈는 글로벌 모바일 퍼블리셔 4위를 차지했다.

특히 넷마블은 텐센트(1위), 믹시(2위), 넷이즈(3위)의 뒤를 이었으며 수퍼셀(5위), 액티비전 블리자드(6위)를 제쳤다. 구글플레이 단독 매출 순위에서는 넷마블이 1위를 차지했다.

두 달 연속 순위가 오른 넷마블은 MMORPG ‘리니지2 레볼루션’의 흥행 돌풍과 기록적인 매출 행진이 주효했다는 업계 평이다.

최근 레볼루션은 출시 한 달 만에 누적 매출 2000억 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12월 인덱스 ‘글로벌 모바일 게임 매출’ 3위를 기록한 데 이어 한 달 만에 2위로 순위가 상승했다.

‘글로벌 모바일 게임 매출 상위 100’에는 레볼루션 외에도 ‘마블 올스타 챔피언’(30위), ‘세븐나이츠’(33위), ‘모두의마블’(57위), ‘쿠키잼’(87위) 등 넷마블이 직·간접적으로 서비스하는 게임 다수가 포함됐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