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북한의 무력 시위로 국내외 정세가 혼란스럽다. 북한에 대한 제재가 이뤄지고 있지만 이렇다할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조기대선 레이스가 시작된 가운데 북풍의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런 가운데 자유한국당 대선주자로 나선 원유철 의원이 17일 오전 평택시에 위치한 오산공군기지 공군작전사령부를 방문 했다. 공군작전사령부는 대한민국 공군의 최상위 사령부이자 북한 도발 시 대량응징보복 작전을 지휘하는 곳이다.

원 의원은 공군작전사령부를 방문해 각종 현황, 군사대비태세, 항공우주력 건설계획 등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원 의원이 대표로 있는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포럼(이하 핵포럼)’ 회원인 김순례 의원과 윤종필 의원이 함께했다. 평택을 양동석 당협위원장, 오산시 이권재 당협위원장, 평택시 의회 김윤태 의장도 함께했다.

원 의원은 “북한은 얼마 전 탄도미사일 발사라는 도발을 했을 뿐만 아니라, 형인 김정남을 독살하는 등 잔인함과 무모함을 보이고 있다"며 "김정은의 양손에는 핵과 미사일을 머리에는 잔임함과 무모함으로 무장되어있어, 한반도에 불안한 안보정세를 가중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또 “지금 대한민국은 안보위기가 고조되어 가고 있는 상황이다. 안보에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기에 초당적 대처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밖에 원 의원은 “최근 불안한 안보 상황 속에서도 최선을 다하고 있는 군에 감사드린다”고 격려하며 "공작사가 우리 국민들이 아무 걱정 없이 생업에 종사하고, 편안하게 밤잠을 청할 수 있도록 만발의 대비태세를 갖춰 줄 것을 당부"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