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대선주자 중 한 명인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은 20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대선 출마와 관련해 "병역면제 때문에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은 이날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나와 이같이 말한 뒤 "(황 대행은) 몇 가지 중요한 문제가 있어서 보수정권을 재창출할 수 있는 데는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행은 두드러기의 일종인 '만성담마진'으로 병역을 면제받았다.

김 전 위원은 "본인은 합법적으로 병역 면제를 받았지만 대선 판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국가안보"라며 "보수진영의 대표후보가 합법적인 이유라 하더라도 군대를 다녀오지 않으면, 예를 들어 야당이 국가안보 프레임을 뒤집어서 병역기피 논란 프레임으로 가져갈 것 아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또 대선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는 홍준표 경남도지사에 대해 "홍 지사가 경선에 참여하기를 바란다"며 "저는 공정하고 당당히 경쟁할 것이며 제가 홍 지사를 꺾고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승리할 자신이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전 위원은 '비선 실세 최순실'의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서는 "대통령의 직접 책임과 도의적인 책임을 구분해야 한다"며 "미르나 K스포츠 재단도 대통령은 순수한 의도를 갖고 만들었는데 최순실이나 여러 사람들이 이를 이용해 이익을 취했다고 한다면 그 문제에 대해서는 대통령도 일종의 피해자가 아니냐"고 주장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