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LG전자가 실속형 스마트폰 ‘LG X400’ 국내 출시를 알려 관심을 모으고 있다.

LG전자는 21일 실속형 스마트폰 ‘LG X400’을 이동통신3사를 통해 오는 23일부터 국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LG X400은 후면 전원키 센서를 활용한 핑거터치 기능을 탑재했다. 카메라 촬영 시 후면 전원키를 손가락으로 한번 터치하면 자동 셀피 촬영과 저장이 가능하다.

뉴스나 영상을 시청 시 후면 전원키를 두 번 터치 후 떼지 않고 유지하면 화면을 캡처하고 저장할 수도 있다. 또 X시리즈 최초로 내장한 지문 센서로 스마트폰이 꺼진 상태에서 잠금 설정을 풀 수 있다.

LG X400의 전면에는 500만 화소의 120도 광각 카메라를 장착했다. 더 넓은 영역을 촬영할 수 있어 셀카봉 없이도 7~8명을 한 화면에 담을 수 있다. 후면에는 1300만 화소의 카메라를 적용했다.

LG X400은 측면에 곡면 글래스를 적용해 편안한 그립감을 제공했다. 상단부와 하단부의 두께가 다른 비대칭 테두리를 도입했다.

LG X400은 32GB 메모리를 내장했으며, 일반 DMB 대비 12배 좋은 화질의 HD DMB를 탑재해 고선명 영상을 볼 수 있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