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측이 24일 '대통령 권한대행 기념시계' 논란에 대해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라는 명칭은 공식직함이며 각종 공문서에 사용되고 있다"고 해명했다.

황 권한대행 측은 이날 오전 해명자료를 내고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라는 명칭은 공문서, 훈·포장 증서, 임명장, 외교문서 등에 사용되고 있다"며 "또 각종 중요 행사 경조사시 화한·조화·축전 등에도 동일 직함을 사용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선 공무원 격려 또는 공관 초청 행사 등에 일부 제한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기념품(손목시계)의 경우에도 공식문서, 경조사 등에 사용되는 명칭과 같이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직함을 사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 매체는 황 권한대행이 국무총리용 기념시계와는 별개로 '대통령 권한대행'이라는 글자가 찍힌 기념시계를 만들어 배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황 권한대행 기념시계가 현재 인터넷 중고 매장에 20만원 상당의 매물로 나와 있다고 덧붙였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