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경기북부 강동기 기자] 동두천경찰서(서장 양영우)는 지난 2월 24일 경찰서 소회의실에서 관내 덤프트럭업체들과 교통 반칙행위 근절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동두천경찰서장, 덤프트럭업체 대표 6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3대 교통반칙(음주운전, 난폭·보복운전, 얌체운전) 관련 대형교통사고예방과 교통안전·법질서 확립을 위한 간담회를 토론형식으로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봄철 동두천 주요도로(강변로, 평화로, 364로)상의 3대 교통반칙이 대형교통사고의 주요 원인임을 알리고, 덤프 및 화물차량에 대한 교통법규위반 단속 계획, 덤프트럭 운전종사자 및 운수업자의 애로점을 청취하는 등 대형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실질적인 대책방안을 집중 논의 했다.

동두천경찰서장은 “봄철 여행객 등 차량의 증가로 인해 대형교통사고의 위험성이 어느 때보다 큰 만큼, 동두천의 주요도로(강변로 등)에 음주, 난폭 및 보복, 얌체운전으로 인한 대형교통사고 예방에 적극 동참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경기북부 강동기 기자  kdk11020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