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관객이 뽑은 가장 기대되는 창작 뮤지컬 초연작' 1위에 선정된 뮤지컬 ‘광염 소나타’가 기대와 관심 속에 첫 무대를 성황리에 마쳤다.

연출 손효원, 작곡 다미로의 뮤지컬 <광염 소나타>는 지난해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지원사업인 ‘창작산실' 뮤지컬 우수신작으로 선정된 작품으로 시범 공연 당시 관객과 심사위원으로부터 “클래식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가는 방식이 신선한 작품" “최고의 스릴러 뮤지컬의 탄생"라는 호평을 받은 바 있다.

김동인의 소설 ‘광염 소나타'에서 모티브를 얻어 제작된 창작 뮤지컬 <광염 소나타>는 우연히 목격한 죽음을 계기로 살인을 하면 할수록 놀라운 악상이 떠오르는 비운의 천재 작곡가를 소재로 아름다운 클래식 선율 뒤에 숨겨진 파멸이라는 반전을 통해 예술의 진정한 의미를 묻는 스릴러 뮤지컬이다.

특히 무대 위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로 이루어진 현악 3중주의 라이브 연주가 만들어내는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넘버의 향연과 각자 다른 욕망을 가진 세 사람이 만들어가는 밀도 높은 연기로 무대를 채울 예정이다.

‘J' 역 성두섭, ‘S'역 김경수, ‘K' 역 이선근 세 명의 배우는 지난 2월 14일부터 오는 26일까지 2주간의 여정을 원캐스트로 한 무대에 오른다.

2017년 최고의 스릴러 뮤지컬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뮤지컬 ‘광염 소나타’는 지난 14일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역사적인 초연의 막을 열었다.

김정아 기자  jakk3645@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