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특검 연장과 관련해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을 싸잡아 비판하며 “자유당은 국정농단 공범, 바른정당은 자유당(한국당) 2중대”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원내대변인은 2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현안 브리핑에서 “특검은 연장되어야 한다. 권성동 법사위원장은 특검 연장안 처리에 나서라”라고 주장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특검 수사가 한창 진행 중인 상황에서 연장을 거부한 황교안 권한대행은 권한도 없이 특검법을 폐지한 것이나 다름없다. 헌법 앞에 오만하기 짝이 없다”며 “특검 연장 거부를 당론으로 정하기까지 하며 박근혜 대통령 비호와 결사항전에 나선 자유당(한국당)은 황 대행과 마찬가지로 명백한 국정농단 공범임을 자인했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바른정당에 대해서도 쓴소리를 했다. 그는 “자신들은 엄연히 자유당(한국당)과 다르다며 특검 연장에 한 목소리를 냈던 바른정당도 결국 다르지 않다. 바른정당 소속 권성동 법사위원장은 특검 연장의 키를 쥐고도 모른 체 하며 자당이 포함된 야4당의 합의를 깡그리 무위로 돌리고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 대변인은 “오늘은 바른정당에 호소한다. 권성동 법사위원장에 경고한다. 바른정당은 박근혜의 자유당(한국당)과 엄연히 다른, 국민의 정당임을 오늘 입증하라. 바른정당이 자유당(한국당)과는 다른 정당임을 입증하라”고 요구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