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예비후보가 삼일절인 1일 페이스북을 통해 특검 종료에 대한 소감을 남겼다.

문 후보는 서양 속담인 ‘지체된 정의는 정의가 아닙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수사팀은 한정된 기간 역사적 소임에 충실했습니다. 왜 검찰이 아니라 특검이어야 하는지를 잘 보여준 수사성과였습니다”라고 적었다.

또 “많은 국민과 함께 마음에서 우러난 격려와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라며 특검을 격려한 뒤 “이제 남은 것은 정치권의 책임이고, 국민의 감시입니다. 저와 우리 당은 국민들과 함께 촛불을 밝히면서 끝까지 진실규명과 적폐청산을 해 내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문 후보는 특검 연장 실패 원인에 대해 “전적으로 박근혜 대통령과 국정농단 세력들의 조직적 저항 때문입니다”라고도 밝혔다. 국민의당이 더불어민주당과 문 후보의 책임론을 제기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국정농단 세력이라고 지적했다.

문 후보의 이같은 주장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같은날 오후 ‘문재인 전 대표의 지체된 정의에 대한 이중잣대, 참으로 문제 많다’란 제목으로 논평을 냈다.

자유한국당 윤기찬 수석부대변인은 “문재인 전 대표는 오늘 본인의 페이스북에서 ‘지체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라고 한 바 있다. 전적으로 동의한다”며 “그렇다면 문 전 대표에게 묻고 싶다.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 달러 뇌물사건에 대한 진상규명과 적폐청산은 말 그대로 지체된 정의가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또 “문 전 대표는 정치공학적인 이중잣대를 꺾어버리고 이 부분에 대한 입장을 밝혀라. 너무나도 지체된 정의는 불의 그 자체이다. 그리고 아직도 공소시효가 시퍼렇게 남아있다”며 문 후보의 이중 잣대를 비판했다.

최근 박사모 정광용 회장은 과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가족이 연루됐던 뇌물사건에 대해 공개적으로 문제 삼고 있다. 정 회장은 이 사건과 관련 지난달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특검을 실시하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