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신현호 기자] 한화생명이 미지급 자살보험금 910억 원 전액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한화생명은 3일 2017년 1분기 정기 이사회를 열어 자살보험금 전액지급을 긴급안건으로 상정정하고 지급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지급할 자살보험금은 총 910억 원 규모로, 지급건수는 637건에 달한다.

이로써 17개 보험사가 모두 자살보험금을 지급하게 됐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종합적이고 심도있는 검토결과를 반영해 소비자를 보호하고 고객과 함께하는 경영취지에 부합하기 위해 내린 결정”이라며 “이사회 결정에 따라 즉시 지급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신현호 기자  sh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