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사드 배치 결정에 뿔난 중국이 그 보복조치로 자국 국민의 한국 관광을 금지했다. 우리나라야 해외 관광객 유치 시장의 다변화를 꾀하면 그만이지만, 중국이 얻는 것은 무엇일까? 그러고도 자유무역이니 시장경제니 하는 말을 할 자격이 있는지 모르겠다. 대국다운 넉넉함을 보여주지는 못할망정 철부지 어린 아이도 아니고 참… 북한은 김정남을 남의 나라에서 죽여놓고 ‘심장마비’로 자연사했다며 생떼를 쓰고 있다. 중국과 북한이 왜 친하게 지내는지 알만 하다. 유유상종이라 하지 않았던가.

장성훈 기자  seantlc@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