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남동희 기자] 서울 용산구 삼각지역 인근에 1086세대에 달하는 청년주택 1호가 들어선다.

서울시가 5일 용산구 한강로 2가 삼각지역 인근에 들어서는 역세권 청년주택 1호에 대해 기업형 임대주택(역세권 청년주택) 공급촉진지구로 지정, 지구계획 승인과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을 통합해 지정·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민간 임대주택인 뉴스테이(New-stay) 763세대, 공공 임대주택인 행복주택 323세대 등으로 구성된 청년주택 1086세대가 2020년 완공을 목표로 이달 착공에 들어간다.

전용면적으로 구분하면 19㎡ 256세대, 39㎡ 402세대, 44㎡ 64세대, 48㎡ 66세대, 49㎡ 298세대 등이다.

교육과 문화, 창업 지원시설 등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도 도입된다. 지하 1층과 지상 2층에 청년활동지원센터와 도시재생지원센터, 마을공동체지원센터, 지역상생교류사업단, 협치학교 등 6110㎡ 규모 시설이 계획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1호 사업을 발판 삼아 청년층 주거 안정을 위한 청년주택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 물량을 늘리기 위해 서울시가 할 수 있는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남동희 기자  donghee070@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