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신형 ICBM 가능성…한미 연합 독수리 훈련에 대한 도발 해석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한미 연합 독수리 훈련 엿새째인 6일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오늘 오전 7시 36분쯤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불상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북한이 불상 탄도미사일 수발을 발사했고 비행 거리는 약 1000여km로 보고 있다.

동창리 일대는 북한의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할 수 있는 발사장이 있는 곳이다. 그동안 한 번도 발사한 적이 없는 KN-08 혹은 KN-14 등 신형 ICBM을 발사했을 가능성도 거론된다.

북한이 미사일을 도발한 것은 지난달 12일 준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인 북극성 2형 발사 이후 22일 만이다.

이번 미사일 발사는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 중인 한미 연합 독수리 훈련에 대한 반발로 해석된다. 북한은 그동안 연일 한미 연합훈련에 강도 높은 비난을 쏟아냈다.

북한은 지난 2일 총참모부 대변인 담화를 통해 “미제와 남조선 괴뢰들이 면전에서 북침 핵전쟁 연습을 또다시 강행해 나선 이상 우리 군대는 선포한 대로 초강경 대응 조치로 맞서나갈 것”이라고 위협한 바 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오늘 오전 9시부터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북한의 미사일 도발 문제를 논의 중이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