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정규재tv 화면캡처>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박근혜 대통령 측이 6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결과에 대해 “탄핵심판에 영향을 주려는 여론전”이라고 반발했다.

뉴시스는 박 대통령 측 관계자와의 통화를 통해 “수사에 충실해야 할 특검이 여론전을 펼치고 있다”며 “조심스럽게 발표를 한다면서도 뒤늦게 발표한 저의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또 “최종 수사결과는 수사기간이 끝났을 때 발표했어야 하는데 지금 시점에 수사결과를 발표한 것은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에 영향을 주려는 의도로 생각해 볼 수 있다”며 “오늘 발표는 의도가 이상하고 모양새도 좋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한편 박 대통령 측 변호인인 유영하 변호사도 반박자료를 통해 “마지막 수사결과를 발표하는 순간에도 역대 특검과 달리 오로지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에 영향을 미칠 목적’으로 발표 시기를 최대한 늦게 정했다”며 “청와대 압수수색과 관련해서도 시설책임자가 아닌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공개적으로 압수수색 승인을 요청하고, 각하처분이 명백한 행정소송을 제기하고, 압수대상도 아닌 휴대폰을 압수하기 위해 청와대 진입이 필요하다고 언론플레이를 벌이는 등 정치적인 행태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