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술에 취해 70대 노인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거절당하자 무차별 폭행으로 보복한 30대가 구속됐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70대 노부부를 폭행한 혐의(상해)로 강모(30)씨를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강 씨는 지난 2월 25일 오전 9시 35분쯤 광주 서구 쌍촌동 한 길거리에서 박모(76)씨의 발을 걸어 넘어뜨리고 손과 발로 수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강 씨는 자신을 말리던 박 씨의 아내(71)를 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폭행당한 남편 박 씨는 쇄골과 오른쪽 갈비뼈가 부러지는 등 전치 7주, 아내는 전치 3주의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 씨는 만취해 인근 골목을 서성이다 “나 좀 도와달라”는 요청을 거절한 박 씨에게 폭력을 휘두른 것으로 조사됐다.

강 씨는 상해 등 전과 7범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서 강 씨는 “술에 취해 기억이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