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정치팀]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탈당설이 제기되자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자유한국당은 기대감을 나타내며 영입을 위해 손짓을 하고 있다. 7일 오전 김 전 대표의 탈당설이 불거지자 국민의당은 박지원 대표와 주승용 원내대표가 이와 관련해 상의하는 등 긴밀하게 움직였다.

특히 김 전 대표는 국민의당 경선룰 협상을 진행중인 손학규 전 대표와 이날 1시간 가량 조찬 회동을 해 여론의 관심을 받았다.

주승용 원내대표는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을 만나 "이왕이면 그분이 평소에 개헌의 필요성, 경제민주화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하셨기 때문에 우리당은 정체성이나 모든 면에서 당이 해왔던 스탠스와 같기 때문에 외연확대를 위해서도 함께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거기에는 김종인 대표 뿐 아니라 몇분의 현역 의원들도 뜻을 같이 한다고 들었다"며 "그분들이 어느쪽을 선택할지 모르겠지만 아무래도 국민의당 쪽으로 야당을 하셨기 때문에 정체성이나 모든 면에서 가깝지 않느냐"고 적극 손짓했다. 다만 그는 연락이 온 건 아닌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해 아직 구체적인 회동 움직임은 없음을 내비쳤다.

한편 바른정당 역시 김 전 대표의 탈당에 반색하는 분위기다. 김무성 바른정당 고문은 같은 날 김 전 대표 탈당설에 대해 "탈당하시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고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전 대표의 탈당은 친문(親문재인)세력에 대한 실망 때문"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또 개헌이 중요한 문제여서 나오시는 것"이라며 "그런 문제는 우리와 공통적인 시국에 대한 고민이기 때문에 같이 논의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 그는 김 전 대표를 영입하는 것인지, 제3지대에서 연대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 "이건 영입과는 차원이 다른 문제"라며 "그 분이 정치적 결단을 내리시면 자연히 만나게 된다"고 했다.

여당인 자유한국당 역시 김 전 대표에 호의적인 의사를 표하고 있지만 박근혜 정부와 결별한 이상 입당은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높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