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웅 기자> photo@ilyoseoul.co.kr
[일요서울ㅣ정치팀]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은 8일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의 탈당에 대해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김 전 대표를 모실 땐 극진히 모시다가 헌신짝처럼 버렸다"고 직격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국회의원·원외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한국에는 통합, 덧셈 리더십이 필요한데 문 전 대표는 뺄셈으로 어찌하겠다는 것인지 이해가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 전 대표가 어제 당을 떠난다고 했는데 민주당 내 친문패권이 얼마나 심했으면,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며 "김 전 대표가 통합이 큰 과제고 그것에 최선을 다한다고 했는데, 김 전 대표의 소신과 우리의 소신은 같다"고 러브콜을 보냈다.

김 의원은 "정당은 통 크고 큰 길을 가야한다"며 "민주당 내 친문 세력은 째째하기 그지없는 소인배의 마음을 갖고 있다"고 원색 비난했다.

그는 "친문 패권세력이 정권을 잡으면 친박 패권에서 친문 패권으로의 패권 교체이고 이것은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심각한 위협을 받는 것"이라며 "이번 대선은 나라를 망쳐놓은 패권세력을 심판하는 선거다. 친박, 친문 양 극단을 배격하는 국민의 현명한 판단이 있어야 하며 바른정당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