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마스터카드가 세계 여성의 날(3월 8일)을 맞아 전 세계 54개 국가의 여성 기업가 현황 및 사회환경적 지원 정도를 분석한 ‘마스터카드 여성기업가지수’ 조사결과를 8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뉴질랜드가 100점 만점에 74.4점을 획득, 전체 1위를 기록했다. 그 뒤를 캐나다(72.4점), 미국(69.9점), 스웨덴(69.6점) 순으로 이었다. 한국은 57.6점으로 전체 42위, 아시아·태평양 15개국 중 11위에 올랐다. 이탈리아(43위), 일본(45위) 등은 한국보다 여성 기업활동 지원에 소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20위에 속한 국가 중 15곳은 세계은행(World Bank)이 정한 1인당 국민총소득 구분에서 고소득으로 분류되는 국가였다.

하지만 태국(10위), 보츠와나(15위), 베트남(19위) 등은 상대적으로 소득이 적은 국가임에도 상위권에 올라 반드시 소득이 높아야만 여성 기업가에 친화적인 조건을 제공하는 것은 아님을 보여줬다.

마스터카드는 올해 상위권에 랭크된 국가들이 공통적으로 ▲금융상품 및 서비스에 대한 높은 접근성 ▲기업친화적 환경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 ▲탄탄한 중소·중견기업 네트워크 등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앤 캐런(Ann Cairns) 마스터카드 인터내셔널 마켓 회장은 “이번 조사결과는 몇 가지 핵심 요소에 대한 접근성을 향상시키는 것만으로도 여성이 본인의 잠재력을 최대로 높이고 목표를 달성하며 포용적 성장을 이뤄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문화적, 조직적 문제를 파악하고 여성 리더의 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기회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마스터카드 여성기업가지수’는 전 세계 여성 기업가들이 사회·환경적 요소를 통해 주어진 비즈니스 기회를 얼마나 잘 활용할 수 있는지를 수치화해 분석한 지표다. 여성의 사회진출 결과(Women’s Advancement Outcomes), 금융 및 지식기반 자산 접근성(Knowledge Assets and Financial Assets), 기업활동 지원 요소(Supporting Entrepreneurial Conditions) 등 3가지 카테고리의 총 12개 지표를 분석해 결과를 산출한다.

올해 조사는 아시아·태평양, 유럽, 북미, 남미, 중동·아프리카 등 5개 지역의 54개국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이들 국가의 여성 경제활동인구는 전 세계의 78.6%를 차지한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