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대학교 캠퍼스 사물함에서 2억 원 상당의 현금과 달러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8일 수원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8시쯤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성균관대 수원캠퍼스 생명과학부 건물 1층 개인 사물함에서 현금 9000만 원(5만 원권 1800장)과 1억1000만 원 상당의 미화 달러(100달러 지폐 1000장)가 발견됐다.

이 돈은 학교 학생회가 오랫동안 잠겨 있던 사물함을 정비하기 위해 강제 개방하는 과정에서 발견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누가, 어떤 경위로 이 돈을 사물함에 넣었는지 수사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돈의 주인은 나타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돈이 범죄와 연관됐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수사 중이다.

하지만 해당 사물함을 비추는 CC(폐쇄회로)TV가 없어 수사에 난항을 겪고 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