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송승진 기자] 배우 한채아가 8일 오후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 언론시사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최근 화제가 된 전 축구감독 차범근 씨의 막내아들 차세찌와의 열애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 기자간담회에서 차세찌와 열애 인정하는 한채아
한채아는 이날 언론시가가 끝난 직후 이어진 간담회에서 "얼마 전 열애설이 보도됐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회사와 저의 관계에서 사생활 부분은 소통하지 않는다. 그래서 회사가 저를 너무 믿었던 나머지 서로 사귀는 사이가 아니라는 입장을 발표했는데, 그 부분에 있어 서로 입장차이가 있었다."라며 "열애설이 보도됐던 그 분(차세찌)과 좋은 만남을 갖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라고 담담하게 열애설을 인정했다.

이어 "뭔가를 숨기고 있다는 것이 심적으로 불편하고 고통스러웠다. 회사 측과 상의하지 않고 이렇게 인정하는 것이 너무 미안하고, 잘하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이번 영화(비정규직 특수요원)에 누가 되지 않을까 염려스럽고 그렇게 될까봐 너무 죄송하다"라고 사과의 말을 덧붙였다.

한채아와 차세찌는 김성은-정조국 부부를 통해 알게 돼 연인으로 발전한 것으로 한 온라인 매체를 통해 보도된 바 있다. 보도 이후, 한채아 소속사 미스틱엔터테인먼트는 '둘 사이는 친한 사이는 맞지만 열애는 아니다'라고 부인했었다.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 기자간담회에서 차세찌와 열애 인정한 한채아
한편, 한채아-강예원 두 여주인공의 '女女케미'가 돋보이는 영화 '비정규직 특수요원'은 국가안보국 댓글요원 장영실(강예원)과 경찰청 미친X 나정안(한채아)이 보이스피싱 일망타진을 위해 펼치는 불편하고 수상한 합동수사를 그린 첩보 코미디 작품으로 남궁민, 조재윤, 김민교, 동현재, 김성은 등이 출연한다. 오는 3월 16일 개봉.

송승진 기자  songddadda@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