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국정농단의 주역 최순실씨에게 특혜 대출을 해주고 임원으로 승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이상화 KEB하나은행 글로벌영업2본부장이 사임했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 본부장은 전날 이번 사태에 책임을 진다는 의사 표시로 사의를 표했으며 하나은행은 사표를 수리했다.

이 본부장은 독일 법인장 재직 시절 최순실씨의 딸인 정유라씨의 특혜 대출을 도운 대가로 본부장으로 승진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하나은행과 하나금융그룹에 대한 수사를 통해 최씨가 청와대를 매개로 하나은행 인사에 개입했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