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정부기관과 의료진이 힘을 합쳐 ‘스마트 로봇 의족’을 개발 및 상용화할 전망이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이하 KIST), 중앙보훈병원, 서울대학교병원, 한국전기연구원(KERI), ㈜인더스마트는 10일 서울 강동구 중앙보훈병원에서 ‘스마트 로봇 의족’ 개발을 위한 상호 협력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 협약에 따라 5개 기관은 각 기관 실무진의 상호 업무 추진을 통해 의료기기 개발, 전문 인력 교류, 임상시험을 통한 스마트 로봇 의족을 상용화할 계획이다.

KIST는 이번 협약으로 최첨단 스마트 로봇 의족 개발을 통해 국제적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하고, 국내 절단 장애인 및 국가 유공자에 대한 스마트 의족 보급 확대와 독자적인 A/S시스템을 구축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KIST는 기술성 검토 및 벤치마킹 등 제품화 계획을 수립할 수 있는 R&D원천기술개발에 주력할 방침이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