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하와이발 인천행 대한항공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이륙이 16시간 가량 지연돼 탑승객들의 불편을 야기시켰다.

대한항공은 지난 11일 낮 12시 20분경(이하 현지시간) 하와이 호놀룰루공항에서 인천공항으로 향하려던 KE054편 여객기를 정비하던 중 엔진 시동 스위치 결함이 발견됐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대한항공은 엔진 시동 스위치 부품을 현지에서 조달할 수 없어 정비에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판단해 대체편을 투입하기로 했다.

대체편 투입으로 인해 예약 승객 330여 명은 대체편이 도착해 출발하기까지 약 16시간을 대기해야 하는 불편을 겪었다.

대체편은 12일 오전 4시 20분께 현지에서 출발해 13일 오전 9시 55분께 인천 공항에 도착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