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신현호 기자]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알제리 비료현장 프로젝트의 발주처(EL SHARIKA EL DJAZAIRIA EL OMANIA LIL ASMIDA SPA)는 국제상업회의소(ICC)에 대우건설을 상대로 8107억4000만 원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를 제기했다.

이 프로젝트의 대우건설, 미츠비시중공업(MHI) 지분비율은 각각 약 26%, 74%다.

대우건설 측은 “신청인이 제기한 중재에 대해 MHI와 공동 대응하고 있다”며 “손배소 신청인이 제기한 클레임 대부분이 당사가 아닌 MHI를 대상으로 하고 있으므로 중재판결이 피신청인에게 불리하게 결정돼도 당사가 보상해야 할 금액은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신현호 기자  sh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