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LG CNS(대표 김영섭)가 종합 경비보안 서비스 기업 CJ 계열사 SG생활안전(대표 이상룡)와 클라우드 기반 출입통제보안 사업 개척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SG생활안전의 출입통제보안 시장에서 신속한 현장 대응 능력과 LG CNS IT 기술력을 기반으로 하는 통합보안 솔루션을 접목함으로써 온-오프라인(On-Offline) 보안 영역 전반에 걸쳐 강점을 확보하게 됐다.

이로써 양사는 기업 대상 클라우드 기반 출입통제보안 시장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며 보안 사업 강자로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특히, 중소 기업은 클라우드로 제공되는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초기 투자 비용이 절감되어 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보안 통합관리 서비스를 도입할 수 있게 됐다.

LG CNS IoT사업담당 조인행 상무는 “LG CNS는 경쟁이 심화되는 보안 시장에서 자체 개발한 출입통제 솔루션을 기반으로 융합 보안 사업을 지속 확대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