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경기 수원에서 30대 성범죄자가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해 경찰이 쫓고 있다.

15일 경기 수원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9시 55분쯤 법무부 수원보호관찰소로부터 “박모(30)씨의 전자발찌가 훼손됐다는 경보가 울렸다”는 신고가 접수돼 출동했다.

경찰은 수원시 권선구 세류동의 한 골목길에서 끊어진 채 버려진 박 씨의 전자발찌를 발견했다.

박 씨는 같은 날 오전 11시쯤 인근 한 모텔에서 투숙한 뒤 10시간여 뒤인 오후 9시쯤 모텔을 빠져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박 씨는 2014년 성추행을 저질러 징역형과 전자발찌 부착 명령 5년을 선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역사와 버스터미널 주변을 탐문하는 한편, 전자발찌가 발견된 골목길 주변 CCTV 등을 확보해 박 씨의 동선을 파악하고 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