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예비후보 캠프 측에서 서울시청 여자 핸드볼팀 임오경 감독이 문 후보에 대한 공개 지지의사를 밝혔다고 17일 발표했다.

임 감독은 영화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이하 우생순)’의 실제 주인공이다. 국가대표 핸드볼 선수 출신으로 올림픽에 3회 출전했으며, 2004년 아테네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차지해 국민에게 큰 감동을 안겼다.

또 임 감독은 대한체육회 선수인권위원회 위원과 대한핸드볼협회 상임이사를 역임했으며, 세계주니어 핸드볼선수권대회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맡았었다. 2008년 이후부터 서울시청 여자 핸드볼팀 감독과 대한체육회 이사를 맡고 있다.

임 감독은 “좌절도 해보고, 어려움을 극복해온 사람으로서 문재인 후보의 삶에 공감을 느꼈다”면서 “진정한 인재를 알아보는 나라, 노력이 인정되는 나라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잘 준비된 사람, 마음이 따뜻한 사람이 대통령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문재인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