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삼성그룹 이재용 부회장 재판을 맡고 재판부가 교체됐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의 의혹 제기 하루만이다.

당초 서울중앙지법은 재배당 계획이 없다고 밝혔었다. 하지만 사건을 맡은 형사합의33부 이영훈 부장판사의 요청에 따라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진동)로 재배당했다고 17일 밝혔다.

형사합의27부는 지난해 ‘정운호 게이트’ 관련 김수천 부장판사 사건과 ‘넥슨 공짜 주식’ 관련 진경준 전 검사장 사건을 맡은 바 있다.

법원 관계자는 “이 부장판사는 언론 보도 이전에 장인이 최씨 일가와 어떤 인연이 있었는지 전혀 몰랐던 상황이었다”며 “하지만 재판 공정성이 조금의 의심이라도 생긴다면 재배당을 요청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배당된 사건을 처리함에 현저히 곤란한 사유가 있어 재판장이 그 사유를 기재한 서면으로 재배당을 요구한 때’를 규정한 법관 등 사무분담 및 사건배당에 관한 예규 14조4호에 따른 것이다.

법원은 “이 부장판사 장인이 과거 독일 유학 중 독일 한인회장을 한 사실이 있고 1975년께 귀국해 정수장학회에서 3~4년 이사로 재직하다가 박정희 전 대통령이 사망한 후 이사에서 물러났다”며 “정수장학회 이사 재직 당시 정수장학회장과 동석해 최태민씨를 한번 만난 적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박 전 대통령 사망 전 최순실씨가 독일에 갈 때 지인에게 그를 소개해 준 사실이 있다”며 “그러나 박 전 대통령 사망 후 최태민씨나 최순실씨 등 그 일가를 만나거나 연락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