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소래포구 어시장에서 18일 새벽 1시 36분경 불이 나 소방차가 출동해 화재를 진화했다.

이번 화재로 어시장 내 점포 330곳 중 220곳의 점포가 불에 탔다. 하지만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이날 화재 현장에는 경기도소방본부 소속 소방차 7대 등 총 소방차 50여대, 소방대원 140여명이 투입됐다.

하지만 아직 화재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경찰은 화재 현장 인근 CCTV를 통해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화재가 어떻게 진행했는지 알 수 없다"면서 "현재 CCTV 영상과 감식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소래포구 어시장은 총 4255㎡ 규모로 6개 상인회가 구성돼 활동하고 있다. 어시장은 지난 2010년, 2013년에도 화재가 발생한 적이 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