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국민의당이 예비경선을 마치고 당 대표 대통령 후보 선출을 위한 경쟁에 본격 돌입했다. 18일 오전에는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손학규 전 경기지사, 박주선 국회부의장이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위치한 KBS 스튜디오에서 열린 ‘KBS 국민의당 대선후보 경선토론’에 참석해 토론을 벌였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