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미 재무부 수장을 만나 해명에 나섰다.

유 부총리는 17일(현지시간) 독일 바덴바덴에서 열린 주요20개국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회의를 계기로 스티븐 므누친 미국 재무장관과 양자면담을 진행했다.

다만 빡빡한 회의 일정으로 면담 시간은 길지 않았다. 유 부총리는 우리정부가 환율시장에 개입하고 있지 않다고 설명하는 것에 주력했다.

미국 재무부가 다음 달 환율보고서를 통해 한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할 수도 있는 만큼 우리정부의 입장을 적극 해명했다.

유 부총리는 "최근 우리나라 경상수지 흑자는 인구구조 변화, 저유가 등 구조적·경기적 요인에 주로 기인하며 환율의 영향은 미미하다"면서 "환율은 시장에서 자율적으로 결정되도록 하고, 급변동 등 예외적 상황에서 양방향으로 시장안정 조치를 실시하는 것이 우리 환율정책의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므누친 장관은 한국 정부의 입장을 잘 알겠다고 반응했으나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