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대리운전 기사로 위장해 취객의 현금을 훔친 40대가 구속됐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19일 대리운전 인척 가장해 취객의 몸을 뒤져 현금을 훔친 김모(46)씨를 절도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김 씨는 지난해 12월 15일 오전 2시쯤 서울 양천구 한 주점 앞 차량 안에서 잠든 취객의 몸을 뒤져 현금 20만 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씨는 유흥가 주변을 돌아다니면서 술에 취해 대리운전을 호출한 듯한 차량을 포착, 마치 자신이 호출받은 대리운전 기사인 것처럼 행세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범행을 들키지 않기 위해 운전석에 탑승해 2㎞가량을 가면서 취객이 다시 잠들 때까지 기다린 것으로 조사됐다. 김 씨는 훔친 돈을 생활비 등에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 씨의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