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은둔의 그녀' '샤롯데' '신격호 3째 부인' 등 본명(서미경)보다 더 많은 수식어를 가진 서미경씨가 오늘(20일) 롯데그룹 재판에 등장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4부(부장판사 김상동)는 이날 오후 2시 첫 공판기일을 열고 신동빈 회장의 경영 비리 혐의에 대한 본격적인 심리에 들어갈 예정이다. 지난해 10월19일 검찰이 총수 일가를 재판에 넘긴지 5개월 만이다.

이날 재판에는 신 회장을 비롯해 신격호(95) 롯데 총괄회장, 신동주(63)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 신영자(75)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신 총괄회장의 셋째 부인 서미경(57)씨 등이 한 법정에 모일 전망이다.

다만 고령에 거동이 불편한 신격호 총괄회장의 출석 여부는 미지수다. 앞서 신 총괄회장은 건강상의 문제로 검찰 조사 때도 소환 대신 방문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앞서 지난 2월 27일 재판부는 "첫 공판에 피고인이 나오지 않으면 형사소송법상 조치를 할 수 밖에 없다"며 서씨가 첫번째 공판기일에 출석하지 않으면 구속영장을 발부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