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ㅣ고정현 기자]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인 홍준표 경남지사가 20일 같은 당 대선 후보인 김진태 의원이 앞서 탄핵 반대 집회 등에서 목소리를 냈던 것과 관련 "용기 있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홍 지사는 이날 SBS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일부에서는 (김 의원을) 비난을 하기도 하지만 그 사람의 소신은 언젠가 평가 될 것"이라며 "지금은 운동장이 기울어져 있기 때문에 평가를 못 받을 따름이지 운동장이 평평해지면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 탄핵으로 인해 보수가 몰락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우파 대표를 뽑아서 청와대로 보냈는데 저런 짓을 하고 국민들이 등 돌리게 했으니 우파에서 부끄러운 대표가 돼버린 것"이라며 "박 전 대통령의 몰락은 우파 대표로 나갔던 사람 박근혜의 몰락"이라고 반박했다.

특히 홍 지사는 내일로 예정된 박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대해서는 "바람이 불면 풀은 눕지만 검찰은 바람이 불기도 전에 눕는다"며 "검찰은 지금 가장 유력한 사람의 의사에 따라 움직이지 않겠냐"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그의 이같은 주장이 대선을 앞둔 시점에 친박 민심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박근혜 정부가 소멸했는데 어떻게 친박이라고 할 수 있겠냐"며 "국정농단 책임 있는 몇몇 양아치 친박들 빼고는 나머지 친박들은 계라고 보기 어렵다. 그런 측면에서 같이 가자고 하는 것이지 몰락한 친박에 기대서 뭘 해보겠다는 그런 생각 추호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