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변지영 기자] 스트레스가 주된 원인인 공황장애를 겪고 있는 환자가 최근 5년새 2배로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뉴시스 제공>

19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공황장애 진료환자는 2010년 5만945명에서 2015년 10만6140명으로 108.3% 늘었다.

또 남성이 같은기간 2만6198명에서 4만9669명으로 89.6% 늘어난데 비해 여성은 2만4747명에서 5만6471명으로 128.2% 증가하며 남성 진료환자를 추월했다.

연령별로는 30~50대 진료인원이 가장 많지만 증가속도는 최근 이들을 제외한 연령대에서 상승세가 가파르다.

지난해 기준 40대가 2만7326명으로 전체에서 25.7%를 차지했다. 또 50대 2만3954명(22.6%), 30대 1만8664명(17.6%)로 30~50대에 환자의 절반 이상이 집중돼 있다.

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정석 교수는 "최근 공황장애 환자가 늘게 된 것은 매스컴을 통해 공황장애에 대해 많은 홍보가 된 것에 큰 영향을 받은 것"이라고 풀이했다.


변지영 기자  bjy-0211@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