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건 맞으면 단일화···, 안 지사 연정 등 민주당 기웃거려”

, “모욕 발언. 합리적 진보 포용 의미···劉, ,그럴거면 왜 탈당?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가 보수 후보 단일화 등 연정 문제를 놓고 치열한 설전을 벌였다.

두 후보는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린 바른정당 대선 경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자유한국당 등과의 후보 단일화 문제에 대해 날선 공방을 벌였다.

유 의원은 범보수를 아우르는 보수 후보 단일화의 필요성을 역설했고, 남 지사는 국민 통합을 위한 연정은 필요하지만 보수 단일화에 대해선 반대의 뜻을 분명히 밝혔다.

유 의원은 “한국당과 보수 단일화 가능성 열려있다”고 전제하면서, “단 조건이 있다. 헌재의 결정에 불복하고 이를 선동하는 사람들이 대선 후보 된다면 그런 후보와 단일화는 어렵다”고 밝혔다.

이에 남 지사는 “그렇다면 유 후보는 왜 탈당했느냐. 그 안에서 후보 하면 되지 않느냐”며 “탈당해 질 것 같으니 합하자는 것은 국민에게 명분이 없다. 그럴 바에 그냥 돌아가시라”고 쏘아붙였다.

유 의원은 “한국당 안에 탄핵에 찬성했던 30명가량 의원들이 있다는 것은 잘 아시지 않는가”라며 “이분들은 같이 갈 수 있다. 왜 전체를 국정농단 세력으로 규정하나”고 응수했다. 이어 “남 지사께서는 안희정 지사와 연정하겠다고 늘 말씀하시면서 민주당에 기웃거리는 것 같다”고 일침을 날렸다.

이에 남 지사는 “연정과 단일화는 다르다. 30여 명의 탄핵 찬성 의원들은 탈당해 바른정당으로 와야 맞는 것”이라며 “(유 의원의 탈당은) 선거 위한 정략적 행동 아니냐”며 거듭 몰아붙였다. 이어 “저는 보수로서 합리적인 진보를 포용할 것"이라며 "그걸 기웃거린다고 하면 모욕적인 발언”이라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유 의원은 한국당 외에도 국민의당과와의 연대 가능성도 언급했다. 유 의원은 “현재 대선 판 자체가 민주당 쪽으로 많이 기울여져 있는데, 민주당과 1:1로 겨누어 가장 경쟁력 있는 후보가 저라고 생각한다”며 “특히 사드 등 국가 안보에 대해 뜻을 함께 한다면 국민의당과도 후보 단일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