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은 20일(현지시간) 오후 5시 리센룽(Lee Hsien Loong) 싱가포르 총리를 면담했다.

정 의장은 “한국과 싱가포르 같은 중견국간의 국제협력 모델을 만들어, 새로운 기회를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한 뒤 “특히 북핵문제 해결을 위해 실질적인 영향력 행사가 가능한 중국의 협력이 필요하다”면서 “싱가포르도 한국의 입장을 지지하고 협력해 달라”고 북핵문제에 대한 협력을 요청했다.

정 의장은 이어 한‧싱 경제협력에 대해 “자유무역 신장과 역내 무역활성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면서, “‘싱-말 고속철도 사업’에서 한국은 적극적으로 기술과 경험을 공유할 것”이라고 말한 뒤, “싱가포르와의 경제협력 강화, 투자증진에 대해 더 구체적인 논의가 필요하다”라고 전했다.

이에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는 “한국의 대북정책에 대한 일관성이 중요하다”라고 말한 뒤, “2006년 발효된 ‘한-싱 FTA’를 더 발전시켜, 불확실성 시대에 경제적 상호의존도를 높이는 노력이 필요하다”라며 한-싱 간 경제협력 강화를 강조했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