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조택영 기자]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출석을 앞두고 서울중앙지검 주변에는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파면 반대 단체인 국민저항본부는 이날 오전 7시 30분경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후 검찰 청사 인근으로 이동해 기존에 집결 중이던 파면 반대 단체 회원들과 합류를 이어가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청사 양옆 길 쪽으로 경찰버스가 늘어서 길을 통제 중이며 차벽 사이엔 경찰과 취재진들이 뒤섞여 혼란스러운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경찰은 서울 서초역과 교대역 입구는 물론이고 검찰청사를 향하는 골목 곳곳에 인력을 배치해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

전직 대통령 경호 문제 등의 이유로 인근 대검찰청 방향 정문은 폐쇄된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검사 및 검찰 직원 등은 법원 방향 정문을 통해서만 청사 출입기 가능한 상황이다.
<뉴시스>
서울중앙지검 주변은 현재 박 전 대통령 출석 장면을 담으려는 취재진이 몰려 혼잡스러운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박 전 대통령 이동 방향 동선 주변으로 방송카메라용 삼각대, 사진 기자용 사다리 등이 늘어선 상태다.

한편 박 전 대통령은 헌법재판소 파면 결정 11일 만인 이날 오전 9시 30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다. 이날 조사는 밤늦게까지 진행될 전망이다.

조택영 기자  cty@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