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ㅣ이범희 기자]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6주기를 하루 앞둔 20일 범현대가(家) 가족들이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자택이 있는 한남동에 모여 제사를 지냈다.

범현대가는 정 명예회장의 제사를 고인이 타계한 21일 하루 전날인 20일 서울 청운동 정 명예회장의 생전 자택에서 지내다 지난해부터는 한남동으로 장소를 옮겼다. 정 명예회장의 부인 변중석 여사 제사도 지난 2015년부터 이곳에서 지내고 있다.

이날 제사에는 정몽일 현대기업금융 회장, 6남 정몽준 전 새누리당 의원, 7남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정상영 KCC 명예회장과 며느리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조카인 정몽진 KCC 회장,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 정몽혁 현대종합상사 회장, 손자 정교선 현대백화점그룹 부회장, 정대선 현대 비에스앤씨 사장, 정기선 현대중공업 전무, 손녀 정지이 현대유엔아이 전무 등도 자리했다.

이범희 기자  skycro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