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오유진 기자] 애플이 ‘빨간색’ 아이폰을 공개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빨간색으로 출시된 배경도 주목받고 있다.

애플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빨간색 알루미늄재질로 마감된 아이폰 7과 아이폰 7 플러스 스페셜 에디션을 오는 24일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아이폰 7과 7 플러스는 제트 블랙, 블랙, 실버, 골드 로즈와 골드로 출시됐다. 그러나 애플이 기존 색상 패턴과 달리 ‘빨간색’을 택한 것은 빨간색이 에이즈 퇴치 및 감염인들에 대한 인권 보호를 상징하는 색상이기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 애플은 빨간색 아이폰 판매 수익금 일부는 에이즈 연구단체인 ‘레드(RED)’에 기부한다고 밝혔다.

애플은 10년째 레드와 제휴해 총 1억3000만 달러를 기부했다. 이번에는 아이폰 판매금의 일부를 레드에 기부함으로 고객들은 아이폰을 구입할 때마다 ‘세계 에이즈·결핵·말라리아 대책 기금’에 직접 기부하도록 했다.

한편 레드 아이폰 7과 7 플러스 스페셜 에디션은 128GB 및 256GB 모델로 출시돼 전 세계에서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에서 주문 가능하다.

오유진 기자  oyjfox@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