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용인 강의석 기자] 용인시는 28일 기흥구 하갈동에 독일의 대형 상용차 회사인 만트럭버스(MAN Truck & Bus) 한국본사 및 직영센터가 착공한지 7개월만에 건립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정찬민 용인시장을 비롯해 김동근 경기도 행정2부지사, 베르트 뵈르네르 주한독일부대사, 요하네스 타머 아우디 폭스바겐 한국총괄 사장 및 하인즈 러프 영업 마케팅 그룹 부회장, 막스 버거 만트럭버스코리아 사장 등 만트럭버스 관계자 40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준공한 만트럭버스 한국본사 및 용인직영센터는 대지면적 8156㎡에 연면적 5600㎡, 지하1층·지상3층 규모로 최신식 시설을 갖췄다.

용인시는 만트럭버스가 본격 운영하면 고용창출과 세수증대는 물론 추후 생산시설 투자가 이어질 경우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용인시는 만트럭버스 한국본사 이전 및 직영센터 유치를 위해 지난해 5월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함께 용인시 투자유치단을 파견, 독일 뮌헨의 본사에 직접 방문하여 1천만 달러 투자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독일 폭스바겐그룹 산하 12개 브랜드 중 하나인 만트럭버스는 250년의 전통을 지니고 있으며 세계 유수의 상용차 및 운송 솔루션 공급업체다.

이날 정찬민 용인시장은 기념사에서 “250년 전통의 세계적인 상용차 회사인 만트럭버스 본사 및 직영센터가 용인시에 들어서게 돼 매우 기쁘다”며 “만트럭버스가 용인지역 경제발전에 기여하고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발전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수도권 강의석 기자  kasa59@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