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장휘경 기자] 여성가족부가 중앙대병원·한국거래소(KRX)국민행복재단과 협력해 다문화 및 한부모가족의 건강 증진을 위한 ‘2017년 다문화·한부모가족 의료지원 사업’을 4월부터 실시한다고 31일 밝혔다.

3개 기관은 지난해 3월 ‘다문화가족 의료지원 사업’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고 다문화가족, 한부모·조손가족 등을 대상으로 무상 의료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여성가족부는 ‘2017년 의료지원 사업’을 위해 지난 2월 전국 17개 시·도를 통한 의료지원 수요조사를 실시했으며 사업은 이를 토대로 올해 다문화가족, 한부모가족, 조손가족 등 약 3300명을 지원할 예정이다.

진료 대상 가족들은 각종 의료장비가 갖춰진 검진버스를 이용해 근·골격계 엑스레이(X-ray), 심전도 및 초음파, 기본 채혈(채뇨)검사 및 암질환 감별 혈액검사, 심리검사(인지기능, 정서력, 집중력 등), 류마티스 질환 등의 검사를 받을 수 있다.

검진 결과 중증질환이 발견될 경우 일정 요건에 부합하는 대상자에 대해서는 중앙대병원에서 질환 치료도 무상(1인 300만원 한도)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여성가족부는 해당 지역 지방자치단체 및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의 협조를 얻어 검진대상자를 모집하고 검진장소를 제공할 방침이다.

중앙대병원과 KRX국민행복재단은 검진버스와 함께 매회 20여 명의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를 파견해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정회진 여성가족부 다문화가족지원과장은 “가족은 우리사회를 건전하게 유지·발전시키는 근간으로서 다양한 가족 내 모든 구성원들의 건강과 행복이 중요하다”며 “여성가족부는 앞으로도 우리사회 다문화가족 및 한부모·조손가족 등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가족들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민관협력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